본문바로가기

명지병원 심장혈관센터 - 경기 서북부권 최초 전기적 생리검사와 심혈관 촬영이 동시 가능

공지사항

명지병원, ‘마음의 소리와 만나다’ 예술치유페스티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1-11-11 10:20

명지병원, ‘마음의 소리와 만나다예술치유페스티벌 개최

15~16, 힐링콘서트와 베드사이드콘서트, 환우 미술작품전시회 등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오는 15, 16일 양일간 환우와 의료진, 예술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의료와 예술의 융·복합 치유페스티벌 마음의 소리와 만나다를 개최한다.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센터장 이소영)가 주최하는 제8회 예술치유페스티벌은 전문 음악인들이 출연하는 5차례의 힐링콘서트와 입원환우들을 찾아가는 베드사이드콘서트, 예술치유에 참여한 환우들의 미술작품과 영상을 소개하는 전시회 등으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페스티벌은 15일 오후 11층 로비 상상스테이지에서 음악평론가 윤중강 씨의 사회로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가 꾸미는 힐링콘서트로 그 막을 연다. 다양한 음향체를 가진 가장 한국적인 오케스트라로 불리는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는 대금, 해금, 아쟁, 양금, 거문고, 가야금, 사물, 타악과 성악 등이 어우러지는 전통음악의 새로운 세계를 선사한다.

 

16일 오후 2시에는 프렌즈챔버뮤직소사이어티(CMSF)가 꾸미는 클래식과 영화음악의 향연인 힐링콘서트가 진행된다. CMSF는 최고의 커리어를 가지고 활발하게 활동하는 뛰어난 젊은 청년예술가들로 구성된 클래식 전문 비영리 예술단체이다. 상상스테이지에서 콘서트를 마친 CMSF 단원들은 환우들의 입원 병동으로 찾아가 아름다운 연주를 선사하는 베드사이드콘서트를 펼친다.

 

16일 오후 4시 상상스테이지에서 진행되는 마음의 소리를 나누다영상전시회에서는 그 마음, 예술로 위로 할게요를 주제로 지난 10년간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가 시도해 온 다양한 예술치유의 발자취를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예술치유페스티벌 기간 중 로비에서 상설 전시회로 진행되는 마음의 소리를 보다는 미술치유에 참여한 환우들이 느끼며 경험한 것들을 표현한 다양한 작품이 선보인다.

 

명지병원 예술치유센터는 지난 20119월 국내 유일의 종합병원 산하 통합예술치유센터로 출범하여 10년 간 모두 85,000명이 백세총명학교를 비롯한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1800여 회에 달하는 힐링콘서트와 논문 및 저서 발간, 치료 및 교육 자료 제작, 전시 및 체험 마당 등을 마련해왔다.

 

이소영 예술치유센터장은 의료와 예술의 접목을 통해 새로운 치유의 영역을 구축해 온 예술치유가 환우들의 회복으로 꽃 피우고 있다환우들의 마음의 소리와 만나는 음악과 미술, 영상이 한데 어우러지는 치유와 소통, 회복의 울림이 있는 축제에 큰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맨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