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명지병원 심장혈관센터 - 경기 서북부권 최초 전기적 생리검사와 심혈관 촬영이 동시 가능

공지사항

2019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전국 1위’ 차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9-12-31 14:41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전국 1기록

2019년 응급의료기관평가 결과, 대부분의 부문에서 최고점수를 받아

  명지병원 경기북서부권역응급의료센터.jpg


명지병원이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전국 1를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9년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에 따르면 경기북서부 권역응급의료센터 운영하는 경기도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이 34개 권역응급의료센터 중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명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는 이번 평가에서 안전성과 환자 중심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 대부분의 부문에서 최고점수를 받아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명지병원은 지난 2015년에도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또 지난달에는 중증외상환자의 진료 및 응급의료시스템 선진화에 기여한 공로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명지병원은 지난 2012년 경기북서부 권역응급의료센터의 문을 연 이래 응급센터를 전략적으로 육성하며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이전인 20115월 정부의 차세대 응급실 모델인 소아전용응급센터의 문을 열고, 성인 응급실과 분리 운영 중이다. 이와 함께 메르스 상륙 1년 전인 2014년부터 재난대응팀 CDRT(Contagious Disease Response Team)을 발족, 해마다 수차례씩의 재난대비 모의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명지병원에는 현재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포함 모두 12개의 격리음압병실을 운영 중이다.

 

이같이 대형 재난사태에 대비한 응급의료시스템을 완벽하게 갖추고 있는 명지병원은 최근 고양시에서 발생한 산부인과 병원 화재시 긴급재난출동팀이 현장에 출동, 모두 105명의 산모와 신생아를 이송하여 응급 진료 후, 전원 또는 퇴원시키는 대응을 성공리에 마칠 수 있었다.

명지병원은 내년 초 수도권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를 설치, 가스 중독 응급환자의 골든타임내 치료가 가능해진다.

 

김진구 병원장은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 혁신적인 기조로 국민의 생명을 완벽하게 지켜낼 수 있는 초일류 안전 응급실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는 바람직한 응급실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맨위로 가기